고독한 스포츠 ‘육상’

정신 근육이란 것도 있다

미국의 글렌 커닝엄(1909 – 1988)은 일곱 살 때 다리에 큰 화상을 입었다.  의사는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선고를 내렸다. 하지만 커닝엄은 고개를 저었다.

그러자 의사는 “그렇게 되면 평생 휠체어에 의지할 수밖에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커닝엄은 어느날 스스로 몸을 휠체어에서 떨어뜨려 땅바닥으로 나뒹굴었다.  하지만 몸은 꼼짝도 안했다.  그러자 그는 아기처럼 배밀이로 조금씩 기기 시작했다.

그렇게 하루도 빠짐없이 기면서 두다리로 서는 연습을 했다.

결국 그는 땅 위에 우뚝 두 다리를 세울 수 있었다. 가족들은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기적’이라며 기뻐했다. 하지만 커닝엄은 바로 걸음마를 시작했다.  넘어지고 또 넘어지고 온몸이 상처투성이로 변했다.  그래도 커닝엄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마침내 뚜벅뚜벅 다른 사람들과 같이 걸을 수 있었다. 그러자 이번에는 달리기 연습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걷기나 달리기가 똑같았다.

자신은 죽을 힘을 다해 달렸지만 남들이 보기에는 걷는 거나 마찬가지였다.

결국 커닝엄은 13세 때 육상선수가 되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야구, 미식축구, 복싱, 레슬링등 못하는 게 없었다.

1934년 커닝엄은 남자 육상 15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곧 이어 베를린 올림픽 1500m 에서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미국의 윌마 루돌프(1940 – 1994)는 2kg 의 미숙아로 태어나 네 살 때 폐렴과 성홍열을 앓았다. 몇주일 동안 고열에 시달리며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왼쪽다리가 안쪽으로 굽은 채 마비 되었다.

소아마비에 걸린 것이다.

의사는 “전문가의 마사지를 계속 받지 않으면 걷지도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은 70km나 멀리 떨어져 있었고 집은 찢어지게 가난했다. 윌마의 형제는 아버지 처 번째  부인의 애들까지 합쳐서 22남매나 되었다. 윌마는 그중 스무번째 아이였다.

윌마의 어머니는 1주일에 하루인 휴일에 윌마를 데리고 병원에 다니기 시작했다. 2년 동안 매주 한번씩 왕복 140km거리를 흔들리는 버스에 의지해 병원을 오갔던 것이다.

아홉살 때는 지팡이를 짚고 걸을 수 있었고 스스로 피눈물 나는 노력을 했다. 뒤 뜰 장대에 달아둔 과일 바구니에 볼을 던져 넣는 농구 놀리에도 열중했다.

그러다가 어느 날 자신도 모르게 다리의 깁스를 풀고 이리저리 자연스럽게 걸을 수 있었다.

그렇게 되기까지 1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윌마는 늘 혼자 집에 남겨져 누워 있어야 했다.

사람들이 ‘병신’이라고 놀리는 몸, 여성에다가 흑인, 그것도 인종차별이 극심했던 1950년대  미국 남부에서였다.

윌마 루돌프는 열두 살 때 그 지긋지긋한 지팡이를 집어 던져 버렸다.  중학교 때는 농구에 열중했고, 고등학교 때는 득점왕에 오를 정도로 펄펄 날았다. 달리기도 누구못지 않게 잘했다.

결국1956년호주 멜버른 올림픽 미국 대표팀에 뽑혀 여자 400m릴레이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4년 뒤인 1960년 로마 올림픽에서는 100m에서 우승,  200m, 400m 릴레이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겨우 스무살에 윌마는 올림픽에서 3개의 금메달을 따낸 첫 여성이 되었다.

윌마 루돌프는 말한다.

“난 그 외롭고 처참했던 어린 시절을 한시도 잊은 적이 없다. 하지만 그때조차도 난 아무도 할 수 없는 일을 반드시 해내고야 말겠다고 이를 악물었다. 난 달릴 때면 언제나 한 마리 자유로운 나비가 된다.”

축구중계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